축제문화/TV·연예

윤진이 “다양한 매력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레” (신사와 아가씨)

국민문화신문 국민문화신문 2021. 9. 13. 19:07

배우 윤진이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키워드를 직접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윤진이는 극 중 이영국(지현우 분)의 동생이자 왕대란(차화연 분) 여사가 애지중지하는 딸 이세련 역을 맡았다. 이세련은 부유한 환경에서 자라 세상 물정을 잘 모르는 순수한 인물로, 박대범(안우연 분)과 티키타카 로맨스를 선보인다. 그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과 극의 캐릭터를 선보이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아 온 배우 윤진이가 ‘신사와 아가씨’에서 이세련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가 되고 있다.

 

윤진이는 “‘신사와 아가씨’ 대본을 보자마자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애와 부성애, 모성애까지 다 섞여 있어 감동적이었다. 또 제 가족을 생각나게 하는 장면들도 많아 친숙했다”라며 드라마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윤진이는 자신이 분한 이세련에 대해 “이세련은 멋진 여성이다. 부유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사랑 하나를 얻기 위해 모든 걸 버릴 수 있을 정도로 순수한 캐릭터다. 당당하고 자존감이 높음은 물론 여러 면을 지닌 이세련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분석과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윤진이는 이세련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로 ‘사랑’, ‘해바라기’, ‘당당함’을 꼽으며 “사랑에 있어서는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내줄 수 있고, 또 모든 걸 버릴 수 있는 이세련이 대단하고 멋지다. 그녀를 연기할 때마다 ‘정말 이렇게 멋있는 여성도 있을 수 있구나’ 생각했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더불어 “저는 이세련의 대담하고 주체적인 성격들이 멋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원하는 ‘멋진 여성’에 가장 가까운 인물로 닮고 싶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내비쳐 그녀가 열연할 이세련에 대한 관심을 일으킨다.

 

이렇듯 남다른 열정으로 캐릭터를 분석한 윤진이가 자신이 원하는 ‘멋진 여성’인 이세련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또 어떤 매력을 지니고 있을지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인간 세상사에 일어나는 많은 일을 유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낼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시청률 제조기’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윤진이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눈에 띄는 ‘신사와 아가씨’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된다.

 

#신사와아가씨 #윤진이

 

http://www.peoplenews.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3865

 

윤진이 “다양한 매력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레” (신사와 아가씨)

윤진이, 사랑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마다치 않는 ‘이세련’으로 변신. 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배우 윤진이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변신을 예고한

www.peopl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