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치

"수도권 민심 대폭발"…이재명 '턱걸이' 본선행에 기름붓는 野

국민문화신문 국민문화신문 2021. 10. 10. 21:27

국민의힘이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총공세 모드로 돌입했다.

 

이 후보가 이날 누적 득표율 50.29%로 간신히 과반 득표를 한 것이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국민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보고 대장동 공세의 수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후보 선출에 대해 "국민을 위해서도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도 참으로 불행한 일"이라고 논평했다.

 

허 대변인은 "막대한 비리 의혹을 안고 그대로 대선에 도전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치를 화약고로 밀어 넣겠다는 얘기"라며 "대선후보로서 이 지사가 처음 할 일은 특검 수사를 자청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규정짓고 특검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태세다.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성남시장 임기 최대 치적으로 내세우는 만큼, 비리 가능성을 몰랐다면 '무능', 알았다면 '부패'라는 프레임으로 이 후보와 여권을 향한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뒷심을 잃은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은 국민의힘으로선 호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이날 24만8천여명이 참여한 민주당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62.37%를 차지, 이 후보(28.3%)를 압도한 것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여론의 현주소라는 것이다.

 

윤석열 캠프의 좌장 격인 권성동 의원은 SNS에서 "3차 선거인단에서 이낙연 후보가 62.37%를 기록했다는 것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수도권 민심의 대폭발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분노한 민심을 무시하면 더 큰 화가 닥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원내·외에서 '투트랙'으로 진행 중인 대장동 의혹 여론전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준석 대표는 전국 각지에서 '도보 투쟁'을 계속한다. 당 대선 경선 후보들의 합동 토론회가 열리는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이 대표가 도보 투쟁을 통해 특검 도입 여론전을 확산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국회 앞 '특검 수용 촉구 천막 투쟁본부'에서도 의원들이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의원들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각자 지역에서도 1인 시위, 출근길 인사 등을 통해 대국민 여론전에 나선 상태다. 원내에서는 무엇보다 국감에서 대장동 의혹 규명에 당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기도를 감사하는 행안위와 국토위,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을 피감기관으로 둔 법사위 등은 최대 격전지로 전망된다. 금융 현안 전반을 다루는 정무위 등에서도 이 후보와 대장동 의혹의 연결고리를 부각하는 총공세가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경기도 지역화폐 운용사 '코나아이'의 특혜 의혹, 전북으로 이전한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아파트 단지로 개발한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개발 사업에 대한 특혜 의혹 등 새로운 의혹 발굴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큰 이슈에 가려졌던 기존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등 과거 논란거리도 다시 꺼내 들어 이 후보의 도덕성 흠집 내기를 시도한다는 전략이다.

http://www.peoplenews.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4021

 

"수도권 민심 대폭발"…이재명 '턱걸이' 본선행에 기름붓는 野

국민의힘이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총공세 모드로 돌입했다. 이 후보가 이날 누적 득표율 50.29%로 간신히 과반 득표를 한 것이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국

www.peopl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