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라이프/IT·과학

에버랜드, 한국호랑이 남매 백두대간수목원에 보내 공동연구

국민문화신문 2021. 8. 27. 15:54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동식물 교류 및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멸종위기종 보전을 위한 동식물 교류와 연구, 국내외 동식물 유전자 수집, 교육 및 전문가 양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에버랜드에 사는 한국호랑이 남매 '태범'과 '무궁'을 오는 10월께 백두대간수목원 백두산호랑이보호센터에 무상으로 보내 2년간 호랑이 생태를 함께 연구하게 된다.

 

에버랜드 수의사와 사육사들이 정기적으로 방문해 협력할 예정이다. 백두산호랑이보존센터는 자연 서식지와 가장 가깝게 조성된 국내 최고 수준의 시설로, 동물 복지가 우수하고 성장기의 호랑이가 잘 적응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

 

국내에는 한국호랑이 보유 기관과 개체 수가 적어 한국호랑이 번식 및 질병 연구에 한계가 많았으나 이번 협약을 통해 활발한 연구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에버랜드 사육사들은 올해 초부터 백두산호랑이보존센터를 찾아 호랑이 사육 관련 행동 풍부화 프로그램, 사육 환경 개선 등의 자문을 진행했다

 

정동희 에버랜드 동물원장은 "이번 교류가 독립할 시기가 된 태범·무궁 남매가 더욱 건강하게 성장할 기회를 만들어 줌과 동시에 한국호랑이 보전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함께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한국호랑이 보전 프로젝트를 계기로 다양한 동식물 분야로 에버랜드와의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에버랜드는 2017년부터 한국범보전기금 후원을 통해 중국, 러시아 접경에 서식하고 있는 한국 호랑이에 대한 보전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http://www.peoplenews.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13770

 

에버랜드, 한국호랑이 남매 백두대간수목원에 보내 공동연구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동식물 교류 및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협약에 따라 양측은 멸종위기종 보전을 위한 동식물 교류와 연구

www.peoplenews.kr

 

1 2 3 4 5 6